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 홈으로
  • 로그인
  • 이메일
  • 사이트맵
  • 오시는 길

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열린마당

경남교총소식

제목 [경남신문][스승의 날 특집] 무너진 교권, 길을 묻다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1-05-14 10:33 조회수 354

[스승의 날 특집] 무너진 교권, 길을 묻다

    “가르치는 일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 마련해야”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우러러볼수록 높아만 지네.’ 스승의 날이면 매년 불리는 ‘스승의 은혜’ 노랫말이다. 하지만 때만 되면 부르는 이 노랫말처럼 스승의 위상은 과연 높아만 지고 있는 것일까.

    최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실시한 교원 설문 조사 결과 무려 교원의 78%가 최근 1~2년 사이에 ‘사기가 떨어졌다’고 응답했다. 이유로는 각종 교권 침해와 업무 가중 등이 꼽혔다. 한마디로 교육환경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교조 경남지부에 정책 방향 등 해결 방안에 대해 자문해보았다.

    심광보 경남교총회장
    심광보 경남교총회장

    스승은 깨달음 주는 사람

    4차산업혁명시대 역할 더 막중해져

    교원지위 향상 법·제도 뒷받침되고

    교권 향상 공감대 형성 필요


    스승은 제자들에게 깨달음을 줄 수 있는 사람이다. 시대가 지나도 스승의 의미는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지금 시대에 참교사는 온갖 지식으로 중무장한 인공지능(AI)으로도 대체불가한 영역인 인간적 가치를 불어넣는, 학생을 믿어주고 잘 소통하는, 학생을 진정 사랑하는 교사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현시대의 교사에게는 다중적 역할을 해야 하는 초능력이 요구된다. 학령인구의 급속한 감소로 대학 정원보다 지원자 수가 부족한 시대이다. 2029년부터는 대한민국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19로 교육계는 대변혁 격동의 시대를 겪고 있다. 선생님들은 준비 없이 시작된 원격교육과 이로 인한 교육격차와 학력 저하, 공동체 의식 교육 기회 부족, 원격과 등교를 넘나드는 이중적 수업 부담, 아이들의 안전과 방역, 돌봄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현재의 시대에서 아이들의 미래역량과 진로를 찾아주는 교사의 역할은 과거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 이러한 시대에 미래세대를 제대로 키워내기 위해 선생님들은 조력자, 안내자뿐만 아니라 학력 격차 해소, 보호자의 역할 등 다중적 역할을 해내야 한다. 시대와 사회변화로 인한 새로운 업무는 계속 발생하고 있다.

    교사가 본질적 역할에 집중하기 어려운 근무환경에서는 교육전문가로서의 능력 발휘를 통한 교권 향상을 기대하기 어렵다. 교권이 학습권 보장의 시작이라는 범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 우선은 교권 지위 향상에 관한 특별법 강화 등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요구되지만 학령인구의 감소에 발맞춰 교사 1인당 학생 수를 대폭 줄이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 또 수업 외 행정업무는 전담 인력을 대폭 확대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반드시 필요하다.


    출처 - 경남신문 2021-05-13 일자 기사


    IP: *.95.167.232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2022년(제66회) 현장교육 1차 연구보고서 입선.. 하동군의회 21/06/11 734
    공지 [부산일보인터뷰] 심광보 경남교총 회장 "아이.. 하동군의회 21/06/02 218
    공지 경남교총 특수분야 연수 신청자 명단 안내 하동군의회 21/05/24 1113
    공지 [경남신문][스승의 날 특집] 무너진 교권, 길을.. 하동군의회 21/05/14 355
    공지 경남교총 주관 「골프연수 및 타로연수」직무연.. 하동군의회 21/05/13 4322
    공지 [보도자료] 경상남도교육청 학생자치 및 참여 .. 하동군의회 21/05/06 3165
    공지 2021년도『행복한 책읽기 경남교육가족 사업』.. 하동군의회 21/04/26 697
    공지 제9회 경남교총 비대면 프로야구 관람행사 개최 하동군의회 21/04/26 1565
    공지 2022년도(66회) 경남 현장교육 연구대회 추진계.. 하동군의회 21/03/29 5682
    공지 2021년도 『회원명부』및 국세청 정보제공동의.. 하동군의회 21/03/18 949
    공지 2021 한국교총 ․ 경남교총 교육공로상 표.. 하동군의회 21/03/10 2911
    공지 [보도자료]경남교육청의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 하동군의회 21/02/03 5881
    공지 [보도자료]경남교육청의 노동인권교육 활성화 .. 하동군의회 21/01/19 3830
    공지 2021년 경남교총 연간 행사계획표 안내 하동군의회 21/01/04 4436
    공지 [보도자료]교육공무직 불공정 채용에 대한 경남.. 하동군의회 20/12/29 9643
    공지 학교 환경위생관리업무 관련 안내 하동군의회 20/12/16 1296
    공지 2020년 경상남도교육청과 경상남도교원단체총연.. 하동군의회 20/11/03 10413
    공지 경남교총 후불제 장례복지서비스 제공 하동군의회 19/09/20 15696
    공지 장례용품 지급 안내 하동군의회 18/01/19 39636
    공지 경남교총 회비 내역 안내 드립니다. 하동군의회 15/12/18 44685
    853 제8회 경남교총 비대면 제주올레길 탐방 공지.. 하동군의회 21/03/30 1270
    852 제8회 경남교총 비대면 제주올레길 탐방 참가.. 하동군의회 21/03/22 1285
    851 제8회 경남교총 비대면 제주올레길 탐방 개최.. 하동군의회 21/03/09 4692
    850 2021년(65회) 경남 현장교육 연구대회 심사결.. 하동군의회 21/02/19 2268
    849 2021년(65회) 전국현장교육 연구대회 추천예.. 하동군의회 21/02/19 1666
    848 2021. 2월 퇴직 회원 전별금 신청 안내 하동군의회 21/01/19 1921
    847 [연말정산]2020년 경남교총회비 기부금명세서.. 하동군의회 21/01/15 13638
    846 경남교총 특수분야 골프연수 취소 안내 하동군의회 20/12/14 705
    845 2020년도 『행복한 책 읽기 경남교육 가족사.. 하동군의회 20/11/30 586
    844 경남교총 특수분야 연수 신청자 명단 안내 하동군의회 20/11/02 1525